로그인


YONSEIMATE

소아치과

우리아아기 행복한 치과

소아치과


보존과 협진 신경치료

보존과 협진 신경치료

0505_1.jpg

보존과 협력진료

외상으로 인해 치아가 부러지거나 영구치열로 교환되는 시점에서 구강위생관리가 잘 되지 않고 법랑질 저형성증과 같은 형성부전의 영구치를 가진 경우 빠른 속도로 우식이 진행되어 신경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뿌리 형성이 완전치 않거나 치아가 완전히 부스러진 경우와 같이 난이도가 높은 술식의 경우 보존과 전문의와 함께 협진하여 치료하며, 이후 성인기까지 계속적인 관리를 통해 아이가 자신의 치아를 평생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단일 소아치과에 비해 연세메이트치과에서는 성인기까지 계속적인 관리가 가능하여 보다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성인치과의 보존과 전문의가 든든하게 지원합니다."

아이들이 6세 이후에는 영구치가 맹출하게 되어 영구치와 유치가 같이 있는 혼합치열기에 들어갑니다. 이 시기에는 주로 소아치과에서 영구치들을 관리하게 됩니다. 그런데 영구치의 충치가 심해지거나 외상으로 인해 영구치를 다치면 신경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일이 발생할 경우 소아치과 원장님이 일차적으로 치료하는데, 특수한 신경치료의 경우 연세메이트치과에서는 신경치료 전문의(보존과 전문의)가 미세현미경실에서 전문적인 신경 치료를 시행합니다. 영구치의 충치가 깊어져서 신경치료를 하는 일은 최대한 피해야 하지만, 만약 어려운 신경치료를 해야만 한다면 가급적 경험 많은 보존과 전문의에게 최고의 미세현미경 장비를 활용해 진료 받으시는 것이 나중을 위해 유리합니다.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현미경

충치검사는 치과의사에게 가장 기본적인 과정이지만 육안과 X-ray 촬영으로 하는 검사는 정확도가 크게 높지는 않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의사의 눈으로는 0.2mm 이하의 작은 충치나 치아 이상은 찾아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 사이에 숨어있는 충치 이외에 이를 때우거나, 보철 치료를 받은 후의 아주 작은 치아 이상의 경우도 찾아내기
어렵습니다. 더군다나 엑스레이에도 잘 나타나지 않아 초기에 발견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0302_2.jpg
0302_3.png

지금까지 치아가 많이 손상되거나 뿌리 끝에 염증이 심하여 신경치료를 받고 나서도
계속 통증이 있고 씹을 때 이가 불편한 경우는 살리기 힘들었습니다. 이 경우 그 원인을
찾지 못하여 대부분 이를 뽑고 보철 치료를 하거나 임플란트를 해야 했지만,
연세메이트 치과보존과에서는 이와 같은 경우 정확한 원인을 찾고 치료함으로써 치아를 살릴 수 있습니다.

만 9세 여아, 충치가 심해서 SS크라운으로 수복 이후 염증이 생겨 보존과로 의뢰한 사례

  • 0505_4.jpg
    왼쪽 아래 제1대구치영구치의 뿌리염증 생김
  • 0505_5.jpg
    신경치료
  • 0505_6.jpg
    뿌리끝 염증이 없어짐